나도 모르게 연루되는 보험사기를 주의
보험뉴스

 


금융감독원은 3일 보험사기 자료를 발표하면서 자신도 모르는 사이 휘말릴 수 있는 보험사기 사례와 대응방법을 전했습니다. 가장 흔하게 일어나는 보험사기는 약관상 보장대상이 아닌것을 알면서도 보험금을 받기위해 보험회사에 사실과 다르게 사고내용을 알리는 것입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실제로 발생하지 않은 사고를 가공해서 보험금을 청구하는 경우도 있다고 합니다. 다른 사람도 다 하니까 괜찮을거라는 안일한 생각이 보험사기를 유발한다며 주의를 요구했습니다. 최근에는 구인사이트를 통해 고액일당을 미끼로 아르바이트생을 모집하고 이들을 보험사기에 이용하는 사례도 있었습니다. 

 

아르바이트생을 모집한 뒤 범행차량을 운전시키거나 동승자로 탑승시켜서 고의로 사고를 일으키고 보험금을 편취하거나 정비어베가 자기부담금 부담 없이 공짜로 차량을 수리해준다며 유혹한 후 사고내용을 허위로 신고하도록 유도하는 행위 등도 모두 보험사기라고 전했습니다. 고가의 스마트폰이 파손됐을 때 자신의 실수인 것처럼 사고내용을 조작해 보험금을 청구하는 일이 빈번하게 일어나고 있다며 친구, 지인의 부탁을 받아 보험사를 속이는 행위도 모두 보험사기라고 알렸습니다.